+즐겨찾기
갓피플몰 앱   성경공부교재  어린이 미니서재  새신자선물  해외원서  도서대량주문  농어촌교회장터
  •  
  •  
  •  
  •  
 
성경연구

성경기획

로제타 홀 일기 1  
(Diary of Rosetta S. Hall, 1890.8.21-9.24)
무료배송 상품입니다.소득공제도서정가제 
       
퍼가기
  
저자/역자 : 로제타 홀/김현수,강현희  |  출판사 : 홍성사
발행일 : 2015-09-16  |  (210*288)mm 216p  |  978-89-365-1112-8
  • 판매가 : 45,000원40,500원 (10.0%, 4,500원↓)
  • 적립금 : 2,250원 (5.0%)
  • 배송비 : 무료배송
  • 품절    
    갓피플 출고
무이자 카드설명
주문수량  
  
 
내부이미지입니다. 크게 보시려면 아래 그림을 클릭하세요. ['앞표지' 포함 총 22 페이지]
“사랑하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여기 광대한 바다에 나와 함께 계시니
저 낯선 땅에서도 함께해 주실 것을 믿는다.”
1890년 9월 19일 일기에서


로제타 홀 출생 150주년, 내한 125주년 기념,
로제타 홀 유족이 양화진문화원에 기증한
일기들 중 첫 권 출간!


2015년 봄 로제타 홀의 후손은 양화진문화원에 로제타 홀의 육필 일기 일곱 권을 기증했다. 그 일기는 로제타 홀이 한국에 선교사로 들어오던 시기에 기록한 일기 네 권, 두 자녀인 셔우드와 에디스에 대한 육아일기 두 권, 그리고 로제타가 10대에 쓴 일기 한 권이다. 양화진문화원은 그중 어린 시절 일기를 제외한 여섯 권을 영인본과 함께 편집하여 순차적으로 번역 · 출간할 계획이다.
《로제타 홀 일기 1》은 그 첫 번째 책으로, 그녀가 한국에 입국하기 위해 1890년 8월 21일 뉴욕의 집을 떠나, 경유지인 일본에 도착한 9월 24일까지의 내용을 담고 있다. 육아일기를 제외한 나머지 세 권은 한국에 들어오는 과정과 한국에서의 선교활동을 생생히 담고 있다. 육아일기의 경우, 셔우드에 관한 기록은 1902년까지, 에디스에 대한 내용은 출생부터 이질로 사망하기까지 3년 동안의 성장과정을 담았다.
《로제타 홀 일기 1》은 그녀가 한국에 오기 전 발자취를 고증하고 증언하는 귀중한 자료다. 부분적인 편집이 아니라 일기 전체 모습을 그대로 담은 영인본과 한글 번역을 실었으며, 활자로 옮긴 영문도 함께 수록했다. 제1부는 일기 원본 사진 아래에 해당 부분의 우리말 번역을 실었고, 제2부는 로제타 홀이 쓴 일기를 옮긴이 김현수 박사가 활자화한 것이다. 로제타 홀은 필요에 따라 일기 중간 중간에 스크랩을 붙여 두었다. 이 책에서는 그 스크랩을 거둬 낸 사진을 크게 싣고, 왼쪽 페이지 여백에는 스크랩이 붙어 있는 일기의 원래 모습을, 오른쪽 페이지 여백에는 스크랩 사진을 따로 실어 그 내용을 볼 수 있게 했다.
이 같은 편집을 통해 한국을 위해 헌신한 첫 의료선교사인 로제타의 의료사역은 물론 그녀의 인간됨과 신앙을 독자들이 입체적으로 살펴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로제타 홀 일기 1》은 그녀의 공식적인 선교보고서가 아님에도, 그녀가 관찰하고 경험한 바를 상세한 설명과 각종 자료들을 토대로 생생하게 재구성하고 있다.
그녀의 일기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내용은 당시 조선에서 고통을 겪고 있던 다양한 환자들에 관한 것으로, 그들이 당면했던 척박한 의료환경은 물론 민중들이 서양 의술과 선교사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었는지 조명해 준다. 로제타 홀은 시간이 지난 뒤 일기 여러 곳에 내용을 수정하거나 보완하는 글을 덧붙여, 당시 전보 비용이나 인력거 요금 같은 각종 요금, 기차표, 승선한 사람들의 명단, 여객선에서 먹은 음식 종류, 환율, 병상기록 등 일상의 단면들에 대한 세세한 정보도 제공해 준다.


“The dear Heavenly Father
is with me here upon His mighty Ocean
and He will surely be with me upon the other side.”
September 19, 1890
● 새벽 5시에 일어나 옷을 입었다. 뉴욕 디커니스 홈의 루이스(Lewis) 양과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드디어 “안녕”이라고 작별 인사를 할 시간이 되었다. 5년, 아니 어쩌면 더 긴 이별이 될지도 모르는 인사였다. 어머니와 나는 부엌에서 서로 입을 맞추며 작별인사를 했다. 두 사람의 눈에서 눈물이 흘러내렸다. 가슴에서도 눈물이 흘렀다. 그때 아버지께서 들어오셨다. 나는 한마디 말도 할 수 없었다. 아버지는 내가 사역을 하는 동안 행복하기를 바란다고 말씀하셨고, 당신을 기억하며 기도해 줄 것을 당부하셨다. 사랑하는 늙으신 나의 아버지, 나는 그냥 아버지를 꼭 껴안아 드리고 싶었다. 그리고 내가 아버지께 얼마나 고마워하고 있는지, 또 아버지께서 나의 모든 생애 동안 내게 얼마나 잘해 주셨는지 말씀드리고 싶었다. 그러나 너무 가슴이 메어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그저 아버지의 손만 꼬옥 잡아 드렸다. 오, 자비하신 주님, 당신의 뜻이라면 언젠가는 제가 아버지, 어머니, 애니 그리고 형제자매들이 있는 이곳 리버티(Liberty)로 돌아올 수 있게 해주세요.
_1890년 8월 21일 일기에서

● 리버티로 가는 지선(支線) 도로를 타고 콘월(Cornwall)까지 갔다. 웨스트 쇼어선이 뉴욕 온타리오 앤 웨스턴 철도선과 갈라지는 지점에서 내가 탄 기차가 오른쪽(“right”)으로 계속 올라갈수록 고향 리버티로 가는 온타리오 앤 웨스턴 철도는 점점 더 왼쪽으로 멀어져 갔다. 이 길이 진정 옳은(“right”) 길이기를! 여기서부터 내 인생의 길이 갈라진다는 사실을 실감하기 시작했다. 나는 고향집과 사랑하는 이들, 그리고 모든 친숙했던 것들로부터 떨어져 머나먼 곳, 낯선 사람들을 향해 나아가는 길을 선택했다. 하지만 하나님 아버지께서 선히 쓰실 길로 나를 인도하여 주심을 믿고 감사드린다. “하나님의 사랑은 그 어떤 인간의
마음 속 생각보다 넓고 영존자(永存者)의 마음은 친절하심이 그지없네.” 사랑은 만국 공용어라는 드러먼드 교수의 말이 진실임에 감사하며, 내가 비록 생소한 언어를 가진 낯선 사람들에게 갈지라도 나는 내 사역을 사랑하며 또한 그들을 사랑할 것이다.
_1890년 8월 23일 일기에서

● 조용하고 아름다운 아침. 나의 스물다섯 번째 생일이다. 고향집 식구들도 기억하고 있을까? 오늘 아침 생일을 깊은 바다에서 지내야 한다고 생각하니 조금 슬프다. 그뿐만 아니라 앞으로 너댓 번은 다시 올 이날을 낯선 땅, 낯선 사람들 틈에서 맞으며 살아야 한다는 것 또한 조금은 서글프다. 그렇지만 사랑하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여기 광대한 바다에 나와 함께 계시니 저 낯선 땅에서도 함께해 주실 것을 믿는다. 하나님께서는 나의 모든 삶 가운데 함께하시며 넘치도록 자비를 베풀어 주시지 않았는가.
_1890년 9월 19일 일기에서
발간사-박흥식 4

뉴욕 리버티에서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한국으로 15
색인 147

Liberty, New York Enroute Seoul, Korea via San Francisco 151
Index 201

해설-이용민 204
로제타 홀
Rosetta Sherwood Hall, 1865~1951

1890년 의료선교사로 내한. 1892년 6월 윌리엄 홀(William James Hall, 1860~1894)과 서울에서 결혼했다. 윌리엄이 평양에서 의료활동을 하면서 교회를 개척하는 동안 아내 로제타 홀은 여성 전문병원인 서울 보구여관에서 의료 선교사로 일했다.
윌리엄 홀은 평양에서 청일전쟁의 부상자들과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불철주야 전념하다가 전염병에 걸려 1894년 11월 24일 소천한 뒤 양화진에 안장됐다. 이후 두 자녀를 데리고 미국으로 돌아간 로제타 홀은 1897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이듬해 유복녀로 태어난 딸 에디스(Edith M. Hall, 1895~1898)를 아버지 곁에 묻어야 했다.
로제타 홀은 평양에서 약 20년 동안 헌신하면서 남편을 기념하는 기홀병원과 여성을 위한 광혜여원을 설립하여 여성과 어린이들을 돌봤다. 우리나라 최초의 점자법을 개발하여 광혜여원에서 맹인을 위한 교육을 시작했고, 1917년부터는 서울 동대문병원에서 일하면서 여자의학원을 설립하여 나중에 경성의학교로 발전시켰다. 이 학교는 훗날 고려대 의과대학으로 성장했다.
1935년 미국으로 돌아가 1951년 미국 뉴저지에서 소천한 로제타 홀은 화장되어 남편이 묻힌 양화진에 합장되었다.
시리즈 소개 | 세트 | 세트낱권구성
세트 상품이 없습니다.
평점
이름
공감
작성일
답변유무
문의 제목
이름
작성일
현재 품절로 나오는데 혹시 언제 다시 구입이 가능할까요? [수정]
샬롬~
이 도서는 품절로 재판예정은 아직 없다고 합니다.
품절표시 옆에 [재입고알림요청] 신청하시면 재입고시 문자와 메일로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평안한 하루 되세요^^ 2016-10-17 11:06
도서 내부 이미지를 보고 싶습니다. [수정]
샬롬~ 내부 이미지 등록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5-11-16 16:31

도서명로제타 홀 일기 1
저자로제타 홀
출판사홍성사
크기(210*288)mm
쪽수216
제품구성상품설명 참조
출간일2015-09-16
목차 또는 책소개상품설명 참조
배송방법 택배
배송예상기간 품절입니다.
소비자 변심(구매착오)에 의한 반품비용 편도 2,000원 (최초 배송비 무료인 경우 4,000원)
청약철회가 불가능한 경우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이 지난 경우 및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등에 의한 청약철회 제한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반품 보증 조건 및 품질보증기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및 관계법령에 따릅니다.
주문취소 및 대금 환불 방법 마이페이지 1:1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 정하는 바에 따른 지연이자 지급의 책임이 있습니다.
A/S 관련 전화번호 1522-0091
거래에 관한 이용약관 확인 방법 당사 홈페이지 하단의 이용약관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로제타 홀) 신간 메일링   출판사(홍성사) 신간 메일링  
배송정보

1. 본 상품은 품절입니다.
2. 배송비 :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반품교환정보 및 절차

1. 상품 하자가 아닌 소비자의 단순변심 또는 구매착오에 따른 교환/반품은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신청 가능하며,
상품 회수 및 배송에 필요한 비용 왕복배송비 [ 4,000 ]원은 고객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2. 갓피플몰 고객센터에 반품 신청을 하신 후 안내에 따라 배송된 택배사를 통해 반품하시면 됩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 주문자명, 연락처, 반품/교환 사유를 메모하시어 박스 안에 동봉해주세요.

3. 상품의 교환/반품/보증 조건 및 품질 보증 기준
상품에 하자가 있거나 내용이 표시정보와 내용이 상이할 경우에는
물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또는 사실을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무상으로 교환해드립니다.

4. 상품의 불량에 의한 반품,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받으실 수 있습니다.

5. 대금 환불 및 환불 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합니다.

반품교환 불가 안내

1. 반품요청 기간이 지났을 경우
2.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이 훼손된 경우.
3.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5. 비닐 등으로 포장되어 있는 상품의 포장이나 봉인 라벨이 훼손됐을 경우
6. 복제가 가능한 상품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음반, DVD, 소프트웨어 등)
7. 인쇄 및 고객 요청에 의한 주문제작 상품일 경우
8.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한 반품규정이 판매자가 지정한 반품조건보다 우선합니다.
상품별 교환/반품불가 사항
의류/잡화 · 상품 상태가 온전치 못한 경우·세탁을 했거나 수선했을 경우
소프트웨어 · CD, DVD, VCD, VIDEO Tape 등 박스 포장을 제거했거나 바코드가 손상된 경우
· 장착 또는 운영체제 등을 설치했을 경우
스포츠 · 사용 흔적이 있는 경우
가구/인테리어 · 주문 제작의 경우 실측 후 제작 중일 경우
식품 · 발송과 동시에 상품의 훼손이 진행되는 경우
악기/음향영상기기 · 사용 흔적이나 설치를 한 경우
· 부품이 망실되었거나 임의로 탈착시켰을 경우